부산은 여러 큰스님들의 덕화와 불자들의 신심이 오롯이 살아있는 한국 불교의 성지입니다.

 

화엄경에 이르기를,

如來深境界여래심경계 其量等虛空기량등허공

一切眾生入일체중생입 而實無所入이실무소입

여래의 깊은 경계는 허공과 같아서

일체 중생이 들어가되 진실로 들어간 바가 없다.

라고 하였습니다.

 

어둠이 찾아와야 모습이 드러나는 것이 있습니다. 밤하늘의 별이 그러하고, 고요함을 깨우는 작은 풀벌레 소리가 그렇습니다. 어려운 시절에 등불같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통해 모두가 참된 진리를 의지하여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부산불교연합회는 불법을 홍포하고 시민 불자들의 마음에 광명의 빛을 전하기 위해 1980년 창립되었습니다.

 

부산연등축제를 통해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고, 시민들의 축제로 이끄는 데 앞장 서 왔으며 팔관회, 사명대사추모대재 등 호국불교의 기치를 드높이고자 노력해왔습니다. 이러한 원력으로 부산 불자들의 화합을 이루고, 불도 부산이라는 불교 성지를 이룩하였습니다.

 

또한 지도자 포럼과 실업인회가 결성되고, 각계 사회 지도층과 포교사, 생명나눔실천회, 복지, 청소년, 여성불자회, 청년회, 어린이회 등 다방면으로 전법과 불교문화 융성을 위한 초석을 다지게 되었습니다. 마치 한 방울의 바다에 수천, 수만 강물의 내용이 담겨 있듯, 부산불교연합회는 수천 수만 불자들의 지극한 신심과 원력이 담겨 있습니다.

 

오늘날 부산불교연합회가 성장하기까지 여러 사부대중의 믿음과 실천이 큰 힘이 되어주셨습니다. 그 힘의 무게를 잊지 않고, 부산 불교를 발전시키는 사명감으로 새기고자 합니다. 또한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부산 시민들을 위해 기꺼이 등대가 되어, 정법의 빛을 전할 수 있는 단체가 되도록 소임을 다하겠습니다.



제 13대회장 경선 합장